예수를 죽인 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동규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09 14:47 조회338회 댓글7건

본문

2013년에 쓴 글입니다

 

자기와 혈족의 부와 명예만을 끝없이 기복(祈福)하고, 자기와 조금이라도 다른 믿음은 증오하고 핍박하는 자들. 저것이 그들이 숭배하는 정통 기독교라면 저것이 그들이 꿈꾸는 교회라면... 저는 기꺼이 저들이 싫어하는 이단이 되고 싶습니다. 

 

------------------------------------------------

 

 

지난주 수요일(10/30)부터 11일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WCC(세계교회협의회) 총회가 열렸습니다. 전 세계 기독교계의 지도자, 신학자, 실천가들이 7년마다(올해부터는 8년마다) 모여 치르는 일명 기독교의 올림픽입니다.

 

행사 주요 직책 맡고 있는, 미국 신학대학에서 가르치시는 한국인 교수님과 대화를 나눠봤습니다. 그 분 하시는 말씀인즉슨, 대회기간 내내 대형 보수교회들에서 대절버스로 부산에 신자들을 엄청 실어 날랐답니다.

 

행사 참여를 위해?

 

아닙니다. 동원된 수많은 <믿는 이>들이 행한 것은 그저, 행사장 앞에 진을 치고 "사탄아 물러가라!" 통성기도를 하거나 나무십자가 들고 "빨갱이들아!" 고함치는 행동이었다는군요. 한마디로 행사를 방해하려는 일관되고도 집요한 난리법석이었던 게지요.

 

회의장 안에 들어와 외국서 온 목사나 신학자 얼굴 앞에 성경 휘두르며 을러대는 일은 약과. 벡스코 광장에서 소란을 피우다가 6명이 형사입건되고, 폭발물 설치했다는 허위신고로 2명이 입건되었습니다.

 

끝끝내 118일 마지막 날 폐막행사에서는 무대에까지 난입해 회개하라!” 외치는 바람에 행사가 엉망으로 마무리되었다는군요.

 

다른 나라에서 WCC 할 때도 반대집회는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규모 면에서 상대적으로 아주 소수이고, 표현 방식 또한 점잖게 피켓 들고 서있는 정도라는 겁니다.

 

이렇게 적나라하게 온 세계 앞에 한국 기독교의 벌거벗은 치부를 드러내다니... 저 그악스런 공격성, 저 야만적인 배타성에 세계 기독교의 석학들과 지도자들이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고 돌아간다는 이야기 듣고 제 얼굴이 수치심으로 벌겋게 달아올랐습니다.

 

이 생각 저 생각 끝에 일전에 쓴 글을 올려봅니다.

 

글의 제목은

 

 

<누가 예수를 죽였는가?>

 

 

1.

 

몇 년 전에 "예수의 고난"이란 종교영화가 상영된 적이 있다.

 

십자가에 달리기 전, 12시간 동안 예수 그리스도가 받은 고난을 적나라할 만큼 생생하게 묘사해서 일대 충격파를 던진 작품이었다. 멜 깁슨이란 영화배우 출신 감독이 만든 이 영화는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 인기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특이한 현상이 하나 있었다. 그 당시 미국을 중심으로 한 전 세계의 유태인들이 극렬하게 이 영화를 비판했다는 점이다. 그 이유가 무엇이었던가? 오랫동안 애를 써서 선의적 이미지로 포장시킨, 감추고만 싶었던 유태민족의 어떤 정체를 이 영화가 여지없이 폭로했기 때문이다.

 

로스차일드로 대표되는 영미 거대 금융 자본은 물론이거니와, 할리우드가 유태계 손아귀에 장악되어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다 알 것이다. 제작자, 감독, 영화배우 등 수많은 실력자들이 유태인들이다.

 

영광의 탈출이니 쉰들러리스트와 같은 나찌에 의한 유태인 학살 영화가 끊임없이 제작되고 방영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도 유태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들 할리우드 영화의 영향을 받아 유태인들은 <홀로코스트>로 상징되는 역사의 희생자일뿐이요, 핍박을 견뎌내고 마침내 응당 천부적 권리를 되찾아 본향으로 귀환한 괜챦은 민족이란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근본주의 개신교의 세례를 받은 한국사람들이 그렇다)

 

과연 그러한가.

 

총독 빌라도는 내심으로 예수를 풀어주려 했다 기록되었다. 예수 대신 강도 바라빠를 대신 내어주면 어떨까 제안했다 거절당한 빌라도는, 예수를 죽이라는 유태군중들의 집요한 요구에 이렇게 답하면서 손을 씻었다 한다.

 

"도대체 그 사람의 잘못이 무엇이냐... 너희가 맡아서 처리하여라. 나는 이 사람의 피에 대해서 책임이 없다"

 

마태복음을 펼쳐 보니 이때 모여든 유태 군중들이 다음과 같이 무서운 맹세를 하고 있다.

 

"그 사람의 피에 대한 책임은 우리와 우리 자손들이 지겠습니다"

 

예수를 누가 죽였는가? 바로 이 유태인들인 것이다. 사정이 그러하니 이같은 자기들 정체를 송두리째 폭로하는 영화에 마음이 편할리 없었던 것이다.

 

 

2.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장기집권하고 있는 하마스의 창시자 야신이 이스라엘 전투헬리콥터에서 발사된 로켓포에 무참하게 암살당한 것은 "예수의 고난"이 상영되기 직전이었다.

 

그 이후 이 비극의 땅에서 어떤 잔혹사가 펼쳐졌던가? 이스라엘이 구축한 대장벽 안에 갇힌 가자지구는 비유에 있어서나 실제에 있어서나 지구상 최대의 감옥이자, 게토로 전락한지 오래이다. 정규 군인들이 어린 팔레스타인 소년을 아버지와 함께 정조준하여 학살한 사건이 세계인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2천년만에 갑자기 돌아와 땅과 하늘과 가족의 목숨까지 빼앗아간 유태인들에 대한 팔레스타인의 폭탄테러와 그것을 압살하려는 이스라엘의 국가테러 중 누가 더 옳은가 하는 낡은 논쟁은 접어두자)

 

이렇게 보면, 유태인들의 저같은 오만과 폭력성은 어찌보면 2천년 전부터 내재되어온 어떠한 집단적 속성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까지 든다. (물론 모든 유태인들이 그렇다는 건 아니다. 현재 이스라엘 내에서 노동당으로 대표되는 진보세력은 그래도 팔레스타인과의 평화공존을 모색하고 있으니. 무엇보다 예수 자신이 유태인이었고, 초대교회의 몸이 된 것도 회심한 유태인들이었으니)

 

짧은 성경지식이지만, 인간을 그토록 사랑했기에 자기 목숨까지 바친 예수가 평생을 두고 결코 용서하지도 타협하지도 않은 족속들이 있는 걸로 안다.

 

바로 율법학자와 바리새인들이다. 소위 골수 유태인들이다. 그리고 이들의 혈통을 이어받은 자들이, 야신에게 로켓포를 쏘고, 아이를 학살하고, 압도적 무력으로 민간인 거주지를 초토화시키는 자들이다.

 

예수 당대의 골수 유태인들이 누구였던가? 율법 지키는 것을 목숨으로 알고, 세상에서 자기만이 가장 도덕적이라 믿고 자기만이 올바로 하느님을 알고 따른다고 확신했던 사람들이다.

 

스스로의 지극히 선()함으로 다른 영혼을 숨막히게 하고 자기와 다른 믿음, 자기와 다른 삶, 자기와 다른 평화를 가졌다는 이유 하나로 스스럼없이 말과 행동의 폭력을 가했던 족속들이다.

 

마태복음을 보면 예수는 23장 거의 전부를 통털어 이들에게 저주를 퍼붓고 계신다.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파 사람들아. 너희같은 위선자들은 화를 입을 것이다.... 이 뱀같은 자들아. 독사의 족속들아! 너희가 어찌 지옥의 형벌을 피하랴?

 

나는 예언자들과 현인들과 학자들을 너희에게 보내겠다. 그러나 너희는 그들을 더러는 죽이고 더러는 십자가에 매달고 또 더러는 회당에서 채찍질하며 이 동네 저 동네로 잡으러 다닐 것이다."

 

원수를 사랑하고 한쪽 뺨을 때린 자에게 다른 뺨까지 내주라 말씀하신 사람이 예수였다. 33년 전생애를 걸쳐 행하셨던 평화와 용서와 화해의 행적에 비춰보면 도저히 그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처절한 저주이다.

 

왜 예수는 그들을 용서할 수 없었을까. 왜 그처럼 분노하셨을까?

 

그것은 이들 골수 유태인들이 예수 자신을 조롱하고 침뱉고 채찍질하고 마침내 십자가에 못박아 죽일 존재들임을 잘 알고 계셨기 때문일 것이다.

 

홀로 거룩하며 홀로 선하고 홀로 옳으므로 서슴없이 타인을 핍박하는 이 자들이 바로 자신의 원수이며, 또한 앞으로 부활할 자신에 대한 끊임없는 원수가 될 존재임을 예수 스스로 너무나 잘 알고 계셨기 때문일 것이다.

 

 

3.

 

역설적이게도, 나는 오늘 이 같은 <골수 유태인>들의 모습을 이 땅에서 자주 그리고 숱하게 본다.

 

하늘을 향해 수십미터 십자가 첨탑을 세우고, (생명은 죽고 붉게 녹슨 뼈다귀만 남은, 십자가의 허망함이여) 시청 광장에서 성조기를 흔들며 찬송가 부르고, 그러면서도 오직 성경말씀대로만 산다고 자부하는 인간들.

 

스스로를 죄없는 하느님의 아들딸로 자랑스러워하고, 곧 임하실 나라에서 자기만이 영생을 얻을 것이며 자기와 다른 주장, 다른 안식을 향해 온갖 저주와 경멸을 퍼붓는 소위 '믿는 자'들이 이 땅에는 너무나 많은 것이다.

 

곰곰이 눈을 감고 묵상해본다. 오늘 한국 땅에 다시 예수가 오신다면 (밤이면 여관 네온사인만큼이나 많이 켜진 붉은 십자가 네온사인 아래서) 오 주여, 오 주여! 소리 높여 외치며 자기만이 성경 말씀대로 사는 자들이니 자기와 자기 혈족을 영화롭게 해달라고 간구하는 이 족속들을 향해 무어라 말씀하실까를.

 

뼈 속 깊이까지 선민사상에 물들어있으니, 율법이 아니고 성경이 아니면 오로지 이단으로 저주받아야 한다고 강변하는 이들 현대판 골수 유태인들에게 예수가 무슨 말씀을 하실까를.

 

과연 아흔아홉 마리 양과 길 잃은 한마리 양의 비유를 들면서 끝없는 용서와 격려를 보내실 것인가?

 

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이들은 새로 오신 예수의 모습을 발견하자마자 이천년 전에 그랬듯이 이를 갈며

 

"그 사람의 피에 대한 책임은 우리와 우리 자손들이 지겠습니다"

 

라고 외치며 예수를 다시 십자가에 못박을 자들이므로. 십자가에 몸소 못박힌 예수가 누구보다 그들의 정체를 잘 알고 계실 것이므로.

 

베드로가 형제의 잘못을 몇 번이나 용서해주어야 하는가 물었을 때, 일곱 번이면 되겠느냐고 물었을 때 예수는

 

"일곱 번 뿐 아니라 일곱 번 씩 일흔번이라도 용서해주어라" 고 말씀하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바리새인들과 사두가이파와 율법학자들만은 결코 용서해주고 싶은 마음이 없었던 것 같다.

 

그들은 길 잃은 어린 양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바로 그들이 예수를 죽인 자들이기 때문이다.

댓글목록

이동녘님의 댓글

이동녘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작성일

어디 깊이 가난한 마음이 숨어있어, 화려한 세상 인기 뒤로하고 여기까지 흘러왔는가..
암 말 안해도 교회 안에 있단 것으로 우리의 위로이고 행복이네  ^^*

김미수님의 댓글

김미수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옵빠 ~~
“ 예수를 죽인자들 “이라는 제목을 대하면서
‘예수를 죽인자들이 따로있었나? ‘ 생각하면서 글을 읽어내려가다가 ... 점점 . . 마음이 냉랭해져서 ...
그저 한마디만!
“ 아버지여! 저들이 알지못하여 그러하니 저들을 용서하여주옵소서. 저들또한 나의형제요. 지체입니다
어두워서 . 보이지않아 그러하니  저들에게 단체적인 한사람
“생명의빛된 교회” 를 보내소서. 또한 보게하소서.

이혜진님의 댓글

이혜진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규오빠!
새 예루살렘성은 열두 진주문으로 이루어져 있다는데이는 열두 방면의 360도  열린 문이 아닌가 합니다.
나는 내게 온 작은 이야기들밖에 할 줄 모르지만, 오빠는 분명 교회에 새로운  한 방면의 문을 열고 계십니다. 내 개념 밖의 사람은 내게 없는 양식을 가지고 오는 사람이 분명합니다. 오빠가  그러합니다.

김동규님의 댓글

김동규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의 댓글 작성일

오래 전에 쓴 글인데... 저러한 세계에 비춘 우리의 십자가 위치가 너무나 명확하고 확고하구나. 교회의 영광을 찬양하고 싶구나.

최종적 사회의 이상을 제시하는 대구교회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헐티로 1280(용계리 205번지) 전화:053-768-3900 팩스:053-767-3900

Copyright(C) 1997~2018 DAEGU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