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과 재의 차이 The difference between the soil and the ash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재승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9-11 22:40 조회262회 댓글5건

본문

흙과 재의 차이 The difference between the soil and the ash

 

 

어제 길을 걷다가 문득 흙과 재의 차이는 ?

 

하는 생각이 들었다. Yesterday as I was walking on the street, I asked myself,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soil and ash?"

 

물론 물질로써 차이를 생각한 것은 아니다. Of course I was not just thinking about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physically.

 

창세기에서는 흙인 사람이 나온다. In the Book of Genesis, man who was created with the soil.

 

그런데 레위기에 가면 재인 사람이 나온다. But in the Book of Leviticus, man is described as the ash.

 

-사람이 재-사람이 된 것이다. Soil-man became ash-man.

 

 

흙은 오래되면 굳어진다. Referring to the soil, if the time goes by it becomes hardened.

 

굳어진 흙에는 씨를 뿌릴수 없다. In the hardened soil we cannot sow the seed.

 

그래서 농부들은 봄이 되면 흙위에 재를 뿌린다. Therefore farmers sprinkle the ash on the field in the spring time.

 

재는 어떤 물질이 다 타서 남은 물질이다. Ash is the remaining substance after we burn something.

 

그의 특색 , 성질 , 색깔 , 느낌 등

 

지어질 때 가지고 있던 모든 것이 사라진 물질이다. The ash is the substance all the characteristics, temperaments, color and feeling, everything that all the elements that used to have when it was created had disappeared after burning.

 

 

나무 하나를 봐도 살았을 때 얼마나 아름다운 것이 많은지. If we look at the tree it has so many beautiful ingredients

 

그러나 타고 나면 잿빛 가루뿐이다. But after burning, it's just the grey color power.

 

그런데 재의 특징중 하나는 밟아도 굳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ash ; even people step hard on it, it never become hardened.

 

어릴적 잿간에 가서 재를 밟아보았다. When I was little, I stepped hard on the ash in the ashery.

 

부석부석 가루만 날리다 도로 가라앉는다. Powder flies a little and soon it falls down and become calm.

 

그런데 굳어진 땅에 뿌리면 거기에서 새싹이 난다. If we sprinkle the ash on the hardened field, sprout easily come out.

 

굳어져서 아무 것도 나지 않던 땅에

 

파릇파릇 새싹이 나는 것이다. When the field is hardened sprouts have difficult time to come out but the field with the ash, new sprouts come out easy with their light green color bud.

 

그래서 농부들은 잿간을 따로 만들어 Thus farmers make the ashery and they collect the ash every time they get new ash.

 

재가 나올때마다 모아놓는다.

 

굳은 땅이 나올때마다 뿌리기 위해서이다. They collect them in order to sprinkle on the hardened field.

 

 

레위기에 금촛대가 있다. There is the golden lamp stand in the Book of Leviticus.

 

그것은 어두운 성소를 지키기 위해 밤새 불을 켠다. Priests lit the light and keep it all night in order to illuminate the dark Holy place.

 

그러니 아침에 보면 심지가 타서 늘어져 있다. And in the morning time, the wick hang loosely in the morning time.

 

제사장은 다 타서 재가 된 심지를 잘라서 Priests cut the burnt wick and put into the golden box.

 

금 통에 넣어둔다.

 

금통은 하나님 마음이고 교회이다. The golden box is the heart of God and the church.

 

그곳에 다 탄 심지는 담겨져 보관된다. The burnt wick is preserved as it is contained in the golden box.

 

 

다 탄 사람은 하나님의 마음속에 , 교회안에 It means that those brothers and sister who were burnt will be preserved in God's heart and in the church forever.

 

영원히 보관된다는 말일 것이다.

 

흙과 재의 차이가 놀랍다. The difference between the soil and the ash is really amazing!

 

 

댓글목록

고현진님의 댓글

고현진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멘~~ 2주전 이모의 간증이 다시 떠오릅니다. 역시 이모와 삼촌은 하나^^
재가 뿌려져서 흙이 구원받은 이 이야기는 언제 들어도 신이납니다.
늘 굳어지는 저에게
재의 영광을 몸으로 보여주신
염경선 이재승 사도님♡
감사합니다.
이모와 삼촌을 품고 사니
굳어질 수가 없어요~~^^

Sherlyn님의 댓글

Sherlyn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After gardening(텃밭), I realised that soil can dry up and become stiff. 텃밭 경험해보니까 흙이 건조하고 굳어졌다는 것을 깨달았다. When we left the garden unattended for more than 1 month, the soil dried up and the vegetation was overwhelmed by weeds and ants. 밭을 한 달 넘게 돌보지 않아서 흙이 굳어지고 채소들에 풀과 벌레들이 많이 생겼다. Hyunjin said we have to start planting all over again. 현진이 텃밭은 묘목들을 다시 심어야한다 라고 말했다. Living Together is the same process, I may be soil but through a process with 유빈, I realised my state of mind had hardened. 같이 사는 게 똑같은 과정이다. 내가 흙이였지만 유빈을 통해서 내 마음이 굳어졌다는 것을 깨달했다. When we quarreled, the fire was needed to turn me into ash. 유빈이랑 싸울 때 불은 나를 재로 바꾸기 위해  필요하다. I was like hardened soil unable to receive a new seed. 저는 굳어진 흙처럼 새 씨를 받을 수 없다. Through Yubin, God scatters fresh ash over me so that I can receive new seed, to sprout, to grow and mature. 근데 유빈 통해서 하나님은 신선한 재를 나에게 뿌리고 내게 새 씨를 뿌리고 새싹이 쉽게 싹트고 자랄 수 있고 성숙한다.

최종적 사회의 이상을 제시하는 대구교회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헐티로 1280(용계리 205번지) 전화:053-768-3900 팩스:053-767-3900

Copyright(C) 1997~2018 DAEGU CHURCH All rights reserved.